박능후 "3단계 상향 검토 착수…지금이 3단계 막을 마지막 기회"(종합)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커뮤니티

정치 | 박능후 "3단계 상향 검토 착수…지금이 3단계 막을 마지막 기회"(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파머스빈아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12-13 22:21 조회50회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정래원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국내 의료체계도 한계에 봉착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3단계 상향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지금 이 순간이 거리두기 3단계로의 상향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코로나19의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엄중한 상황에 마주했다"며 "지금 확산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한계에 달하고 있는 의료체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3단계 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정부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수도권 등 각 지방자치단체와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며 3단계로의 상향 검토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거리두기 3단계는 최후의 수단으로서 민생 경제에 광범위한 타격을 줄 것이다. 장기간 상업의 피해를 감수한 자영업자와 영세 소상공인분들에게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미 두 차례 코로나19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한 성공적인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위기도 우리 모두 함께 힘을 합친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며 국민 개개인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최근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최근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연일 악화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6일부터 전날까지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62명으로, 직전 주(11.29∼12.5)의 487.7명과 비교해 174.3명 증가했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494.4명에 달해 전체의 75% 정도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경남권 77.7명, 충청권 36.3명, 호남권 21.9명 등의 순이다.

또 최근 1주간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확진자는 하루 평균 219명 발생해 직전 주(116.3명)보다 배 가까이 늘어났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사례 비율 역시 20%대를 웃돌고 있다.

지난 1주일간 신규 확진자 4천828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99명으로, 전체의 22.8%를 차지했다. 신규 확진자 5명 가운데 1명은 감염경로를 아직 모른다는 뜻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37.2%로, 직전 주(43.3%)보다 더 하락했다.

선별 진료소 밖까지 이어진 검사 행렬
선별 진료소 밖까지 이어진 검사 행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서울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20.12.13 yatoya@yna.co.kr

박 1차장은 당분간 코로나19 환자 수가 계속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오늘 국내 (신규) 환자가 1천명을 넘어섰고 수도권은 786명을 기록하며 매우 가파른 증가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선제적 검사를 대폭 확충하고 있어 환자 수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이동량 분석 결과를 언급하며 "거리두기 단계를 계속 상향하고 있으나 수도권의 지난주 이동량은 그 직전 주에 비해서 거의 변동이 없고 감소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말연시를 앞두고 있지만 작은 모임, 가족·지인 간 모임도 위험할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사람이 밀집하고 밀폐된 시설,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시설은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그 어떤 만남과 장소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연말연시를 맞이한 작은 모임도 예외가 아니다. 가족·지인을 만나는 것조차 위험할 수 있다"면서 "잠깐이라도 마스크를 벗는 것은 위험할 수 있으므로 실내에서는 항상 착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정부는 일각에서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기회를 다시 부여해 코로나19 의료 대응 및 현장의 공백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에는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할 사항"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창준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의견이 제기돼 왔는데 아직 그 부분(재응시 등)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는 부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 인력 확보 계획을 설명하면서 "의료인력 공백과 (국시) 시험을 거쳐야 하는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야 할 사항이고,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목록

Total 770건 1 페이지
커뮤니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돈안들이고 간단하게 기부하기 ~ (해피빈) 댓글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5 116
769 유머 꼰대희 - 무시로 LIVE (나훈아) [세로라이브] no_profile 암사자네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3
768 유머 신세계 명장면을 좋소감성으로 찍어 보았다/신세계 좋소버전 /빚세계/ 갚을상사 Ep60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2
767 스포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사고 현장…원인은? / KBS no_profile 헤리케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3
766 자유 대한민국 경찰 : 진짜 가두는게 뭔지 보여줄까요? no_profile 헤리케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13
765 자유 파이(pi)코인 채굴 시작하신 분들 현명하신 분들입니다.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10
764 부동산 2022년~2024년 지금도 앞으로도 실수요자가 찿을수밖에 없는 곳! no_profile 재앙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44
763 스포츠 [20/21 UCL 16강 1차] 세비야 vs 도르트문트 H/L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27
762 연예인 〈펜트하우스 시즌2〉 하이라이트 영상 최초 공개! no_profile 방탄소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28
761 부동산 아파트 주민 사생활 침해? 어린이 위협? 청년주택 반대하는 이유 / 스브스뉴스 no_profile 허재네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22
760 부동산 아파트 '줍줍' 막차에 11만 명 몰려…행선지 알고 몰리나? [MBN 종합뉴스] no_profile 철이와미애집에왜왔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8
759 자유 기아 K8 공개! 엄청나게 크다! 300마력 4륜구동, 새 브랜드까지...현대 그랜저 잡고 제네시스까지 넘봐… no_profile 인생뭐있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3
758 스포츠 [20/21 UCL 16강 1차] 바르셀로나 vs PSG H/L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2
757 자유 36세 아내가 대학병원의 오진으로 사망했습니다. (청원글) no_profile 쿠사나기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34
756 정치 서울시가 강남 아파트를 사서 나눠준다고?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7 70
755 부동산 아파트 홍보관도 '드라이브 스루'...코로나19 신풍속도 / YTN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7 67
754 정치 21분 콤팩트 도시 vs 도로 위 아파트, 현실성은? / SBS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7 85
753 부동산 [자막뉴스] "길에 나앉게 생겼습니다"...이상한 일 벌어지는 아파트 / YTN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7 73
752 부동산 곳곳 수상한 아파트 거래…'신고가' 거래 뒤 취소 / KBS 2021.02.15.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7 83
751 부동산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 | 서울 강동구 둔촌동 Korea Seoul Apartment 4K | 올림픽파크… no_profile 부카니스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126
750 부동산 21년 2월4일 공공주도 대도시권주택공급방안 철저분석!!! no_profile 오류동오류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5 87
749 부동산 고덕 15억, 18억 ㄷㄷ no_profile 박씨입니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76
748 부동산 신길뉴타운 16.2억 no_profile 박씨입니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75
747 자유 코로나현황 1.29. 0시기준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73
746 자유 남편의 바람 상대가 사촌 동생? no_profile 인생뭐있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74
745 스포츠 황의조 첫 멀티골 폭발 (4,5호골) [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42
744 유머 고통받는 좋소 신입 - 【좋좋소 Ep.05】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2
743 유머 [밥묵자] 집 나갔던 아들이 돌맞고 돌아왔다 (feat. 장동민)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7
742 자유 요즘 30대 남자가 비혼인 이유.jpg no_profile ㅇㅅㄹ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59
741 자유 논란중인 X자 그리기 no_profile 코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70
740 자유 비트코인 1억 간다 no_profile 헤리케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244
739 자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o_profile 파머스빈아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55
738 자유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o_profile 넉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259
737 자유 가상화폐 리플 250원 댓글1 no_profile 안천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349
736 자유 할아버지가 운동하는 이유 no_profile 헤리케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268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광고,배너,컬럼,제휴문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Copyright © apt119.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