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일 화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커뮤니티

자유 | 7월 20일 화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7-20 12:26 조회294회 댓글0건

본문

7월 20일 화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


● 오늘 발표될 코로나19 새 환자는 1,200명대로 2주 연속 네자릿수 확진이 예상됩니다. 대전도 모레부터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기로 한 가운데 수도권 4단계 효과는 이번 주 중반 이후에나 나타날 전망입니다.


● 어제 50대 초반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됐지만, 또 2시간 넘게 먹통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비공식 통로를 통한 이른바 '뒷문 예약'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이용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 최근 동해안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강원도 비상입니다. 특히 2주 만에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에서 4단계까지 올린 강릉시의 경우 지난 닷새간 매일 두 자릿수, 여든 명 넘는 확진자가 나와서 야간 해수욕장도 사실상 폐쇄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됐습니다. 과거사 문제나 수출규제 관련해서 일본 측의 진전된 입장이 담긴 정상회담 성과가 쟁점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특히 중간에 불거진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총괄공사의 문대통령에 대한 성적 발언 파문도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 아프리카 해역에서 복무중인 청해부대 소속 문무대왕함 탑승 장병 24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죠. 청해부대 승조원 301명 전원을 태운 우리 군 수송기가 어제 저녁 현지 공항을 출발해, 오늘 오후 서울공항으로 도착합니다. 폐렴 증상 등으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승조원 16명도 전원 후송됩니다.


● 민주당이 코로나19 재확산을 이유로 대선 후보 선출을 10월 초로 5주 연기했습니다. 9월 4일 대전충남 지역부터 시작해 10월 10일 서울에서 마무리하며, 결선투표 시 10월 중순 후보가 확정됩니다. 한편 이재명-이낙연, 여권 1,2위 후보의 설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 주자들도 주도권 경쟁을 본격화한 모습입니다.


● 청와대는 조직적 페미니즘 사이트를 수사해달라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현재 수사 당국이 해당 사이트의 진위 여부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5월 교사 집단 등이 정치적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며, 사실이라면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31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페미니즘: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정치ㆍ경제ㆍ사회 문화적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


● 미국은 지난 5월 이후 두 달만에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3만명을 넘었습니다. 이달 초 독립기념일 연휴 여파에 델타 변이까지 더해져 확산세가 뚜렷해지면서 마스크 지침을 다시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 미국 정부가 중국의 사이버 공격을 정면으로 문제삼으면서 올해 초 있었던 마이크로소프트 이메일 해킹도 중국의 소행이라고 지목했습니다.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에 이어 다방면으로 대 중국 압박이 거세지는데, 이번엔 동맹인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도 동참했습니다.


● 중국 당국이 지난 1일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일을 계기로 공산당의 자신감과 중화민족 부흥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국가통합을 저해하는 노래를 금지곡으로 지정하고 나섰는데요. 최근 중국 당국이 올해도 금지곡 목록을 작성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중문화 단속을 강화하는 모습입니다.


● 도쿄올림픽의 최고 등급 스포서인 도요타자동차가 '광고 보류'와 '개막식 불참'을 선언했다고 합니다. 도요타가 광고 보류와 개막식 불참에 대한 이유를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지만, 올림픽 개최에 대한 '반대 여론'이 배경이 됐다는 추정이 많다고 합니다.


● 윤석열 전 총장이 검사로 있을 때 삼부토건에서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 전 총장은 악의적 오보라고 일축했습니다. 삼부토건 조 전 회장과 약 20여 년 전부터 10년 전 사이에 여러 지인과 함께 통상 식사나 골프를 같이 한 경우는 몇 차례 있었다면서 늘 그렇듯 비용을 각자 내거나 번갈아 내 접대를 받은 사실은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 


● 경북 구미의 한 주택가 원룸에서 3만 명이 넘는 사람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마약을 만든 30대가 붙잡혔습니다. 급습 당시 집 안은 실험실을 방불케 할 정도였는데, 수개월 동안 가정집에서 마약이 생산되고 있었지만, 이웃들은 전혀 알 수 없었습니다. 원룸 중에 가장 높은 층에 작업실을 마련했기 때문입니다.


● 1조 원대 펀드 사기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옵티머스 경영진에 대해 오늘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김재현 대표에게 무기징역과 벌금 4조 5백억 원, 추징금 1조 4천억여 원을 구형했습니다.


● 지난달 닷새 만에 꺼진 이천 쿠팡 물류센터 대형 화재와 관련해 경찰이 전기 시설 업무를 맡았던 하청업체 관계자 3명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화재 초기 경보기를 6차례나 끄면서 진화가 지연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하산 도중 실종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장은 해발 7900m 부근에서 구조 요청을 했지만, 1차 구조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빙하가 균열된 크레바스에 빠져 낭떠러지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헬기를 동원한 수색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 주인의 방치로 고양이나 개가 죽어가더라도 제3자는 구조조차 할 수 없는 게 현실입니다. 현행 법상 동물은 물건, 소유자의 재산으로 취급되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라는 조항을 민법에 추가해 입법예고했습니다. 따라서 남의 반려동물을 죽거나 다치게 할 경우, 기존의 단순 '재물손괴죄'가 아닌 별도의 형사 처벌 규정이 마련될 것으로 보입니다.


● 올해 나타난 홍수와 폭염, 산불 등 극한 기후현상 규모에 과학자들도 놀라고 있다고 합니다. 온실가스 배출로 기후변화가 지금처럼 계속 진행될 경우 극한 기후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는데요. 독일처럼 인프라가 갖춰진 '잘 사는 나라'들도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합니다.


● 정부가 지난주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된 내년도 최저임금(9,160원)을 고시한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률(5.1%)이 너무 높다며 반발하던 경영계가 정부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반발이 경영계 전반으로 확산될 지 주목됩니다.


● 정부와 여당이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들어가는 소상공인 지원금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매출 규모와 방역 조치 수준 따라 최대 3천만 원까지 지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3천만 원 최고액을 받으려면 지난해 매출이 6억 원 이상이고, 집합금지 조치를 장기간 받았어야 합니다. 


● 우주 위성 개발 사업이 정부가 아닌 민간 주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2025년까지 차례로 발사될 2호기부터 5호기 까지 민간 기업인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이 제작과 발사까지 모든 과정을 책임집니다. 최근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 X와 협력해 위성 발사체를 발사하는 계약을 맺었는데, 발사 성공률을 높이고 개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섭니다.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세 번째 영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달 9일 발매된 '퍼미션 투 댄스'는 앞서 7주 연속 핫 100 1위를 기록한 'BTS'의 '버터'를 밀어내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BTS 곡이 핫 100 1위에 오른 것은 '다이너마이트', '새비지 러브' 리믹스, '라이프 고스 온', '버터'에 이어 '퍼미션 투 댄스'가 다섯 번째입니다.


● 내일, 모레는 열돔 현상으로 낮 기온이 40도에 육박하는 극심한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전력소비도 최대치로 치솟으면서 전력예비율이 4%대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여 대규모 정전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출처:간추린 아침뉴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간 인기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목록

Total 818건 1 페이지
커뮤니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돈안들이고 간단하게 기부하기 ~ (해피빈) 댓글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5 162
817 부동산 2021년7월20일 부동산 주요뉴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253
열람중 자유 7월 20일 화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295
815 자유 코로나 현황 7. 20.(화) 0시 기준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168
814 자유 2021년 7월 20일 매크로 데일리 세줄요약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257
813 부동산 2021년7월14일 부동산 주요뉴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208
812 자유 ( 2021. 7. 14. 수요일 ) #헤드라인뉴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62
811 자유 2021년 7월 1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것 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158
810 부동산 내일(7/13) 접수 진행 예정인 1순위 청약 단지 분양가 정보 공유드립니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202
809 부동산 송도 바이오블랙홀이 되다(송도 부동산 전망)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18
808 자유 2021년 7월 12일(월) 주요뉴스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35
807 부동산 ● 7월에 청약 넣어볼 곳 ●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39
806 부동산 대한민국 부동산계 투톱이 모였다! 이상우 vs 심교언! 부동산 대담 1화 : 2021년 상반기 주택시장평가 …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8 136
805 부동산 GTX 호재지역 매도해서 여기로 갈아타세요(구해줘월부 부동산 고민해결)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8 104
804 부동산 집값 or 전세가격 상승! 현 시점 똑똑한 투자전략! [부동산 온에어]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199
803 부동산 [봉다방] "아파트 가격 폭락 전에 나타나는 2가지 조짐?"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147
802 부동산 부린이들 주목! 아파트 가격 분석은 이렇게 | 아파트 매매 가이드 '부룡' 신현강 대표 EP.3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83
801 부동산 경악스러운 ‘용적률 960%’ 초고층 닭장 아파트 | 땅집고GO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68
800 부동산 수도권 아파트값 19년 만에 최고 상승률…커지는 부담 / SBS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162
799 부동산 (7/6) 접수 진행 예정인 1순위 청약 단지 분양가 정보 공유(경기도 안양시, 파주시, 동두천시)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136
798 부동산 (7/6) 접수 진행 예정인 1순위 청약 단지 분양가 정보 공유(부산광역시, 경북 포항시, 충북 충주시, 강… no_profile 아파트1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148
797 부동산 동별 오세훈 득표수 no_profile 허재네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68
796 부동산 文 “부동산 부패청산 매진”에 이준석 “대통령이 다해놓고 청산? 민망” no_profile 허재네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23
795 연예인 미얀마 모델 체포돼 행방불명… 100만 인스타도 사라져 no_profile 철이와미애집에왜왔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355
794 부동산 “배부른 멍청이들…” 택배기사 반발에 성내는 입주민들 no_profile 인생뭐있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294
793 스포츠 20/21 UCL 8강 1차전 하이라이트 모음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328
792 자유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결정적인 증거: 양자역학 no_profile 나래대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8 278
791 스포츠 [20/21 UEL 16강 1차] 토트넘 vs D.자그레브 하이라이트 no_profile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335
790 부동산 [단독] LH, 변창흠 사장 때 수의계약 3배 늘었다…친정권 단체 몰아주기도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257
789 자유 결정장애 가진이를 위한 선물.jpg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298
788 자유 기아CV, 기아 EV6로 확정! 아이오닉5 사전계약 취소각? 더 빠르게 더 멀리가는 기아 EV6 출시! [기…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292
787 자유 이걸 또 다녀? - 【좋좋소 Ep.06】 no_profile 이누야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154
786 부동산 "진작에 집 살걸" 3년 전 4.5억 주고 산 아파트 전세가 지금… no_profile 탁구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120
785 자유 아들 맞고 오자 눈 뒤집힌 아빠…학폭 가해자 찾아가 ‘복수’ no_profile 박씨입니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144
784 자유 "우리 아빠가 누군데"…'KTX 햄버거 승객' 모욕 혐의로 입건 no_profile 꼬마유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117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광고,배너,컬럼,제휴문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Copyright © apt119.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