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거래량 :

커뮤니티

자유 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사과해도 그냥 죽여…시민독재 시대"

본문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불거진 ‘기안84 복학왕’ 웹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18일 새벽 트위치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중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민은 “최근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며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려서는 안되는 부분이 있는것도 사실이다. 전쟁의 피해자나 선천적인 장애와 같은 것을 희화화 해서는 안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본론으로 들어가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 라고 운을 뗀 주호민은 “과거에 검열을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과 독자가 한다”며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으로 이부분은 굉장히 문제가 크다. 큰일 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가능하게 된 배경에는 보통 ‘내 자신은 도덕적으로 우월하니까’라는 생각들 때문인데,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며 “그러한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들을 더 넓히려고 할때 그 생각과 다른 사람이나 작품을 만나면 그들은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또 계몽하려고 한다. 그런 방법으로는 생각의 확장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호민은 “‘네가 미개해서 내 생각이 맞는 거야’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 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한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러한 것들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러니까 그냥 ‘너는 미개한 놈이야’ 라는 식으로 가다보니 오히려 더 반발심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지게 될 것이고,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무언가를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어떠한 일이 생겼을때) 만약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것이다. 재밌으니까 더 패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기안84는 네이버 웹툰 ‘복학왕’ 304회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자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방송 프로그램 하차와 연재 중단을 요청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는 등 후폭풍이 거셌다. 주호민은 최근 일부 여성 단체들이 ’복학왕‘을 비난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분홍색 유니콘 사진을 올리며 해당 단체들을 저격하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9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아파트119의 광고수익은 일정부분 꾸준히 해피빈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평/형
변환
제곱미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