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차례 지내는 방법, 차례상 차리는 방법( 간소화 차례상), 지방 쓰는 방법

설차례 지내는 방법, 차례상 차리는 방법( + 간소화 차례상), 지방 쓰는 방법

설날은 한 해 시작인 음력 1월 1일을 의미하며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의 최대 명절입니다. 설날에는 온 친척이 모여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조상에게 차례를 지냅니다. 이번에는 설날의 유래와 설에 먹는 음식 등 간명한 정보와 많은 분들이 헷갈려하시는 차례상을 차리는 방법에 대하여 글을 하겠습니다. 설은 한 해의 시작인 음력 1월 1일을 일컫는 말로 우리나라의 최대 명절입니다. 원일원단정조 등 여러 명칭이 있습니다. 설은 시간적으로는 한 해가 시작되는 새해 새 달의 첫날인데, 한 해의 최초 명절이라는 의미도 있고 대보름까지 이어지는 민족 최대의 명절이었습니다.

과거에서부터 설의 기록을 살펴보시면 설은 삼국시대 문헌에서부터 그 기록이 보이며, 설 명절 관련 세시풍습 그리고 풍성했었습니다.


imgCaption0
2열 어동육서

2열 어동육서

설날, 추석 차례상 2열은 가장 맛있는 음식들로 메인 요리인 고기와 생선, 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적전 중앙이라 하여 적산적, 두부전, 생선을 가운데에 놓습니다. 생선전, 적은 동쪽, 육류산적, 고기전는 서쪽에 둔다. 하여 어동육서라 부릅니다. 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둔다. 하여 두동미서라 합니다. 이는 4열의 포에도 해당됩니다. 국수나 떡을 올리는 경우 국수는 서쪽좌측, 떡은 동쪽오른쪽에 둔다하여 좌면우 병이라 합니다.

모두 올려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3적육적, 소적, 어적은 기본입니다. 소적은 두부 전을 의미하지만 두부나 채소를 꼬챙이에 꿰어 구운 음식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집집마다. 지역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 2열이 가장 어려운 자리입니다.

3열 육탕 소탕 어탕

시대가 변하면서 조금씩 사라지거나 생략되는 제3 열입니다. 육류를 이용한 육탕, 두부나 채소를 넣은 소탕, 어폐류로 만든 어탕 이렇게 3탕이 기본입니다. 지역에 따라 닭이나 오리를 넣은 봉탕, 여러가지 음식을 넣은 잡탕으로 5탕을 만들기도 합니다. 시대가 변하며 1탕으로 다른 것들을 생략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차례상에 느는 음식의 종류는 정말 많습니다. 절반 이상이 불을 이용해서 만들기 때문에 요리 시간도 오래 걸립니다.

특히 국과 탕류는 재료도 많이 필요하고 자리 차지도 많아 13개로 줄이는 추세입니다. 대신에 이 자리는 생전에 좋아하셨던 음식을 올리기도 합니다. 위치는 3열이나 2열에 두시면 됩니다.

설 차례지내는 순서

첫 번째는 강신으로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합니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 두 번째는 참신으로 기제사와 같다.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세 번째는 헌주로 술을 제주가 올립니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네 번째는 삽시정저로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합니다. 다섯 번째는 시립으로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 것입니다. 여섯 번째는 lsquo;사신rsquo;으로 수저를 거둔다. 뚜껑이 있으면 덮는다. 일동이 2번 절합니다.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의 주인을 제주라고 하며, 제주를 돕는 사람을 집사라고 합니다. 제사에서는 술을 3번 올리는데, 이에는 초헌, 아헌, 종헌이라는 과정이 있습니다. 아래는 이같이 절차를 간결하게 설명한 것입니다. 제사 지내는 방법은 가정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여러 가지 상황과 요구에 따라 적절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참신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초헌: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고, 제주가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줍니다. 독축: 모두 꿇어 앉고, 제주가 축문을 읽고 모두 두 번 절합니다. 아헌: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과정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진행합니다.

차례상 퇴색된 의미

오히려 지나친 예법을 강조하게 되고 차례 본연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성균관 의례 정부 위원회의 위원장인 최영갑 위원장은 명절만 되면 명절증후군과 남녀차별이라는 용어가 난무하고 심지어 명절 뒤끝에 이혼율이 높은 것도 다. 유교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차례는 조상을 사모하는 후손들의 정성이 담긴 의식인데, 이로 인해 고통받거나 가족 사이에 불화가 초래된다면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닐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올해 특별하게 성균관에서 차례상 간소화를 발표한 만큼 가족들의 화합을 위해 잘못된 것은 버리고 모두가 정다운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변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옛것을 고수하는 것도 물론 좋지만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면 고치고 지금까지 고생하는 가족이 있으면 검색해보고 토닥여줄 수 있는 마음가짐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몰랐던 내 옆에 있는 가족을 위한 감정을 되돌아보시기 바랍니다.

자주 묻는 질문

2열 어동육서

설날 추석 차례상 2열은 가장 맛있는 음식들로 메인 요리인 고기와 생선, 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3열 육탕 소탕 어탕

시대가 변하면서 조금씩 사라지거나 생략되는 제3 열입니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 차례지내는 순서

첫 번째는 강신으로 제주가 향을 피운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

Leave a Comment

  • 카카오톡 PC버전
  • 임플란트 가격
  • 개인회생자 대출상품